노컷메뉴

  • 제주CBS
  • 제주노컷
  • TV
  • 라디오
  • 생방송 

전체뉴스
정치
사회
경제/산업
스포츠
연예
문화/생활
정보통신
칼럼
포토뉴스
지역
노컷피플 독자게시판
크리스천 뉴스
경인노컷
경남노컷
광주노컷
대구노컷
대전노컷
부산노컷
강원영동노컷
울산노컷
전남노컷
전북노컷
제주노컷
청주노컷
강원노컷
포항노컷

기사크게보기 기사작게보기 이메일 프린트

  • 0
  • 0
위성곤 의원 "명절항공권은 부르는게 값"
인터넷 상에서 정상운임의 150% 고가로 판매
제주CBS 김대휘기자

실제 구매 사례(자료/위성곤 의원실)

추석 명절이 다가오면서 일부 여행사들이 국내선 항공권에 웃돈을 붙여 판매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13일 국회 위성곤 의원실(더불어민주당·제주 서귀포시)에 따르면 일부 여행사들이 인터넷 쇼핑몰을 통해 추석 연휴 항공권을 고가로 판매하고 있다.

심지어는 관련법에 따라 항공사들이 책정한 ‘정상요금’의 최대 150%가 넘는 금액으로 팔고 있다. 사실상 암표라는 지적이다.

위 의원은 실제 사례를 조사한 결과 "A여행사는 소셜커머스 T사에서 10월1~3일 김포를 출발해 제주에 도착하는 항공권을 모두 14만9900원에 판매하고 있었고, 추석 당일인 4일 이후 제주-김포 노선 역시 같은 가격에 판매하고 있고 일부는 매진을 기록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이 같은 요금은 항공사가 자율적으로 신고한 정상운임 9만7700원의 150% 이상 달하는 금액이다.

또 다른 여행사인 B사도 소셜커머스 C사와 W사를 통해 10월2~6일 김포-제주 노선의 항공권을 13만5000원의 높은 가격으로 판매하고 있고 이는 정상 운임( 9만7700원)보다 38%이상 높은 가격이다.

이처럼 웃돈을 붙인 항공권 판매에 주요포털 및 소셜커머스가 판매창구로 활용돼 거래가 빈번하게 이뤄지고 있다.

사정이 이런데도 관리감독기관인 국토교통부는 실태조사는 물론 단속 실적조차 없어 사실상 손을 놓고 있다고 위 의원은 지적했다.

위성곤 의원은 "항공사가 소비자들에게 판매해야 할 명절항공권을 편의상 여행사에 우선 제공하고, 관리감독기관인 국토교통부는 손을 놓고 있어 국민들의 불편과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방적으로 소비자들에게 과도한 비용부담을 주는 현실에 대해 관계기관과 협의 등을 통해 개선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위 의원은 이미 지난 달 9일 각 항공사가 국내항공노선 운임 및 요금에 대하여 국토부장관의 인가를 받도록 하는 내용의 '항공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 을 발의하기도 했다.

jejupop@cbs.co.kr

(대한민국 중심언론 CBS 뉴스FM98.1 / 음악FM93.9 / TV CH 412)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초작성시간 : 2017-09-13 오전 11:00:46
최종편집승인시간: 2017-09-13 오전 11:06:06
  • 0
  • 0

기사목록 맨위로 이메일 프린트

[지역]기사리스트
[많이본 기사] 제주 카페서 여성손님들 몰카 찍어 유포 [2017-08-28 15:45]
[많이본 기사] 제주 최초 전국기능경기대회 9월4일 개최 [2017-08-30 15:38]
제주관광공사 외국인면세점, 제주신화월드로 이전 추진 [2017-09-20 12:02]
제주항공, 국내LCC 최초 항공기 '30대' 시대 [2017-09-20 11:14]
제주KBS노조 "고대영 퇴진, 방송법 개정 촉구" [2017-09-20 10:39]
| 연예 | 스포츠 | 이슈 | 포토슬라이드 | 포토뉴스 | 노컷TV
가장 많이 본 뉴스 제주
제주 카페서 여성손님..
제52회 전국기능경기대..
제주 최초 전국기능경기..
사드보복에 제주 관광객..
[제주CBS 기획①]제주공..
가장 많이 본 뉴스 전체
[탐정 손수호] 김광석 ..
[단독] MB 청계재단, '..
'쑤기' 여사가 간장게장..
[iOS 11 업데이트] 아이..
홍준표 흔적…"손대지 ..
취제요청